유적지사진
유적지사진

back.gif

본문

mark.png 애국지사 지오 이경희(愛國志士  池吾 李慶熙)

back.gif

 

y31.jpg

(대구광역시 망우당공원에 세워진 애국지사 지오 이경희 공적비)

 

이경희(李慶熙) 선생은 호는 지오(池吾) 자는 군선(君善) 본관은 인천 아버지 병두(柄斗) 어머니 경주 최씨 증영의정(贈領議政) 공도공 이문화(恭度公 李文和)의 19대손이자 임진왜란 공신 태암공 이주(苔巖公 李)의 11대손으로 1880년 6월 11일 달성군 공산면 무태(현지명:대구광역시 북구 서변동)에서 태어나셨다.

 

1905년 한성 기호(畿湖)중학교를 졸업하시고 대구 협성(協成)학교 및 김동삼(金東三)선생과 더불어 안동 협동(協同)학교에서 교편을 잡고 교육구국에 힘쓰던 중 1910년 8월 마침내 나라가 쓰러지게 되니 한성으로 가 신민회(新民會) 청년학우회 한성지회의 일원으로 이동영(李東寧) 이회영(李會榮) 윤기섭(尹琦燮) 김좌진(金佐鎭) 등과 독립군 기지창건을 목적으로 서간도(西間島)로 망명하였으니 훗날 신흥 무관학교 설립의 주최세력의 하나가 되었다 이에 선생은 중국 심양(瀋陽)에서 달신(達新)학교 및 중국어 학교를 설립하시고 무송현에 둔전을 조차하여 군자금을 만들고 청장년을 훈련시켰다.

 

1919년 삼일운동이 좌절을 당하자 같은 해 길림성(吉林省)에서 조직된 의열단에 참가 5월의거를 계획 국내에 잠입 김원봉(金元鳳)단장의 지령아래 김지섭(金祉燮) 김시현(金時顯) 유시태(柳時泰) 홍종우(洪鍾佑) 황옥(黃鈺) 등과 모의하여 중국으로부터 폭탄 36개 권총 13정 폭탄장치용시계 6개 조선혁명선언서 및 조선총독부 관공리에 대한 투항권고문 2,000매 등을 국내에 반입시키는데 성공하였으나 총독부 폭파 일보 직전에 동지 12명과 일본경찰에 체포되어서 서대문 형무소에서 2년이상의 옥고를 치렀다.

 

1927년 2월 신간회 발족에 참여 경성 중앙본부 총무와 경북 대구 지회장을 겸임하시면서 한때 30여 세포와 만여 회원을 포섭 활약하다가 밀양에서 검속되었다.

 

일제의 핍박이 극에 달한 중에도 끝내 창씨개명을 거부하고 향리에 숨어 밭을 갈며 회천의 시운을 기다리다가 마침내 1945년 8월 15일 광복을 맞아 1945년 과도정부 경상북도 부지사 1946년 1월 대구부 초대 부윤(대구시 초대 시장)에 취임하였으나 군정의 비위에 환멸을 느껴 야인으로 돌아가 1946년 9월 5일 대한독립 촉성 국민회 경상북도 위원장 대종교 남사도 본사 선범 남선 경제신문사 사장을 역임하는 등 일생을 오로지 나라걱정 민족사랑으로 헌신하다가 광복 5년 1949년 12월 4일 별세하시니 향년 70세 국가에서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다.

 

 

해은 이강희(海隱 李康熙)

선생은 지오(池吾)선생의 친동생으로 1898년 2월 17일 대구 무태(無怠)에서 태어나셨다. 형을 따라 서간도(西間島)로 들어갔다가 중국 상해에서 여운형(呂運亨) 선생의 도움으로 중국 상해 호강대학교에 재학 중 형 지오(池吾)선생이 의열단 사건으로 투옥되자 국내로 들어와 신간회 부산지회 총무, 부산학우회 서무간사, 부산협동조합장 등 민족운동에 전력하다가 1928년 대구 달성공원에서 노차용(盧且用), 장택원(張澤遠), 정대봉(鄭大鳳) 등과 만주지역의 독립운동 보강을 위해 비밀결사「ㄱ」당을 조직하고 활동하던중 일경에 체포되어 2년의 옥고를 치룬 뒤 다시 중국으로 망명, 용정 대성(大成)중학교 영어교사와 교감을 겸임 후세교육에 힘쓰며 기다리시다가 1942년 이역만리에서 44세의 짧은 생애를 마치시니 국가에서 건국훈장 애족장을 추서했다.

 

형제지사는 조국광복을 위하여 항일투쟁으로 평생을 헌신하였고 불의부(不義富), 불굴귀(不屈貴)로 청빈여세 하신 고귀한 생애는 청사에 빛날 것이다.

 

 

'ㄱ당' 사건

'ㄱ당' 사건은 만주지역의 민족해방운동을 국내에서 지원하기 위해 대구에서 조직된 비밀결사이다. 1927년 민족해방운동을 보다 효과적으로 전개하기 위해 민족협동전선인 '신간회'가 조직되었으나, 민족주의 계열과 사회중의 계열 간의 이념 차이와 주도권 다툼으로 얼마 안 되어 해산되고 말았다. 이에 신간회 대구지회에서 활동했던 조차용(간사). 장택원(상무간사), 정대봉(서무·총무간사), 이상화(출판) 등과 문상직 등은 1928년 4월 문상직의 하숙집에 모여 보다 철저하고 역사의 횃불이 될 민족해방운동을 모색하기 시작했다. 문상직은 만주 통화현 신흥무관학교를 졸업하였고, 무장단체 '학우단'에 가입한 뒤 국내로 들어와 폭탄 습격을 준비하다 1920년경 검거되어 징역 5년에 처해졌으나 4년으로 감형되어 출소한 상태였다. 마침 1928년 5월 초 신간회 부산지회의 이강희, 의성지회의 유상묵 등이 차례로 대구에 온 것을 계기로 비밀결사 계획이 구체화되었다.

 

5월 18일 비밀결사를 계획했으나 이강희·문상직이 참여하지 못해 성사되지 못하고, 5월 20일 오후 2 시경 달성공원 숲속에 모여 비밀결사를 결의했다.결사의 명칭은 여러 가지가 제시되었지만 'ㄱ당'으로 정해졌다. 'ㄱ'은 한글의 첫 낱말로 조선의 기원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당은 전도유망한 청년을 모집하여 관동군관학교에 유학시키고 또 한편으로는 만주 방면의 미개간지를 개척함으로써 실력을 양성하여 조선의 혁명독립을 실현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행동강령은 타협을 배제한 조선민족의 절대 해방을 기하고, 독립운동의 활동무대를 만주로 이동시키는 것에 두었다.  조직으로는 재무부, 조사부, 연구부를 두어 토차용, 장택원, 이강희, 유상묵, 정대봉, 문상직이 각각 맏았다.

 

그들은 동지의 규합방법과 당의 방책을 마련하기 위한 구체적 사항은 6월 22일 제 3차 회합을 통해 결정하기로 한 뒤 일단 해산하였다. 그 뒤 노차용과 곽동영이 달성군 해안면 둔산동의 부호 김교식을 방문하여 잡지발행 자금이라 칭하고 권총으로 위협하여 오천원을 요구하여 약속어음으로 받아냈다.

 

이 사실이 마을 전체에 소문으로 퍼져나갔고, 이 소문을 들은 일본 경찰은 김교식을 연행·취조하였다. 이를 통해 모든 사실이 발각되고, 당원 전체가 치안유지법 위반으로 체포되었다.

 

 

 

35世 容夏(中央中學校 校長)

☎.053-217-2178/011-826-3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