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헌종이 내린 사시

唐 憲宗이 내린 사시(賜時)

 

 

四維分景緯(사유분경위)

萬象舍中樞(만상사중추)

玉帛遍天下(옥백편천하)

綿懷阻靑陸(면회조청육)

歲月勤黃圖(세월근황도)

漫漫窮地際(만만궁지게)

蒼蒼連海隅(창창연해우)

與言名義國(여언명의국)

豊謂山河殊(풍위산하수)

使去傳風敎(사거전풍교)

人來習傳謨(인래습전모)

議冠知奉禮(의관지봉례)

忠臣識尊儒(충신식존유)

誠矣天其監(성의천기감)

賢哉德不孤(현재덕불고)

擁悈同作牧(옹계동작목)

厚等比生皍(후등비생즉)

益重靑靑者(익중청청자)

風霜恒不硝(풍상항불초)

 

 

사유는 큰 위도로 나뉘었고

만상은 중추에 간직되었다

제후의 조공은 천하게 펼쳤는데

생각하니 신라는 멀고멀건만

옛날부터 중국을 섬겨왔었다

멀고먼 땅 끝이요

아득히 이어지는 바다의 모퉁이

명분과 의리의 나라이거니

어찌 산하가 다르다 하리

사신이 가면 풍교를 전하고

사람이 와서는 전모를 익힌다

별슬아치는 예를 받들 줄 알고

충신한 사람은 선비 높일줄 알도다

정성스럽다 하늘도 굽어보시거니

어질도다 덕은 외롭지 않으리

어가를 따름은 목민관과 같고

후한 예물은 생추에 견주겠구나

선비의 길을 더욱 중히 하여

바람 서리에도 변치 말지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