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렬표

31世

32世

33世

34世

35世

36世

37世

38世

39世

40世

병○

柄○

○熙

재○

在○

○夏

현○

鉉○

○洙

동○

東○

○然

중○

重○

○禧

근○

根○

○煜

준○

埈○

○殷

련○

鍊○

○泰

병○

秉○

○烋

재○

栽○

41世

42世

43世

44世

45世

46世

47世

48世

49世

50世

○鎭

호○

浩○

○植

찬○

燦○

○均

광○

光○

○鎬

연○

淵○

○林

현○

炫○

○銖

기○

沂○

○柱

병○

炳○

○圭

정○

正○

○鈺

윤○

潤○

○棟

경○

炅○

51世

52世

53世

54世

55世

56世

57世

58世

59世

60世

○宰

종○

鍾○

○洛

수○

秀○

○默

치○

致○

○鐸

홍○

洪○

○楨

희○

熺○

○宗

용○

鎔○

○源

주○

株○

○勳

지○

址○

○鎰

순○

淳○

○杓

형○

炯○

 

 

mark.png 항렬자(行列字)에 대한 고찰

 

항렬(行列)이란 같은 혈족간 系譜上의 縱的인 代世關係의 序次를 표시한것으로서 공동의 祖先에 대한 世代의 친족관계를 규정하는 1차적인 규정이 항렬자(行列字)이다. 그러므로 전통적 親族制度에서는 行列字를 특히 강조하고 각 世代에 따라 일정한 돌림자를 정하여 사용토록 하는 종중의 규약이기도 한 것이다.

 

이와같이 친족집단이 공통으로 사용하는 이름자를 行列字라고 하며, 친족집단의 질서와 통합을 위해서는 이러한 친족관계를 바탕으로 한 질서 속에서 유지존속되었던 것이다. 世系上 같은 代世에 속하면 같은 돌림자의 이름을 쓰게 됨으로써 行列을 알기 쉽게 (祖行, 叔行, 同行, 姪行, 孫行等)하였으며 直·傍系에 대한 次序를 나타내는 돌림자가 行列인 것이다.

 

그러므로 족보의 내용은 잘 모르더라도 조금만 상식이 있으면 동족간에는 先系만 확인이 되면 寸系의 遠近과 촌수의 高下를 금방 알 수 있었던 것이다.

 

이와같이 족보의 편찬과 기록은 우리나라 가족제도에서만 유지존속되고 있는 자랑거리이며 씨족제도연구에 관하여 다른나라 학자들의 주목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한다.

 

씨족별 성씨와 가문에 따라 行列자를 다르게 정하고 있으나 가장 널리 일반적으로 쓰는 것은 대체로 五行의 相生 즉 金·水·木·火·土의 순으로 쓰는 氏族이 많으며 十干 卽 甲·乙·丙·丁·戊·己·庚·辛·壬·癸 또는 十二支 卽 子·丑·寅·卯·辰·巳·午·未·申·酉·戌·亥의 字形과 또는 數를 나타내는 一·二(木)·三·四(火)·五·六(土)·七·八(金)·九·十(水) 등을 글자의 일부에 포함한 字와 五常을 나타내는 仁·義·禮·智·信같은 字로 정하여 쓰는 宗中이 있다.

 

漢字에는 音과 形이 있는 바 音은 喉·齒·牙·舌·脣의 五音;宮, 商, 角, 徵(치), 羽音이 있다.

 

후음(喉音)은 목구멍으로 나오는 음이니 한글에 ㅇ·ㅎ 발음의 宮音글자로 土에 해당되며, 치음(齒音)은 잇새로 나오는 음이니 한글에 ㅅ·ㅈ·ㅊ 발음의 角音글자로 木에 해당되며, 설음(舌音)은 혀로 나오는 음이니 한글에 ㄴ·ㄷ·ㄹ·ㅌ 발음의 徵(치)音글자로 火에 해당되며, 순음(脣音)은 입술로 나오는 음이니 한글의 ㅁ·ㅂ·ㅍ 발음의 羽音글자로 水에 해당된다.

 

다음으로는 글자의 字形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간략하게 설명할까 한다.

 

한자 가운데 金자의 변(邊)에 쓰는 글자는 金形이요, 木자의 변에 쓰는 글자는 木形이요, 수(水)자의 변에 쓰는 글자는 水形이요, 화(火)자의 변에 쓰는 글자는 火形이요, 土자의 변에 쓰는 글자는 土形이다.

 

위에서 설명한 바와 같이 이와같은 기준으로 門中과 家門에 따라 行列字를 정하여 쓰고 있으나 요즘 核家族時代의 新世代 사람들이 문중의 규약을 어기고 소홀히 한 채 제멋대로 이름자를 쓰고 있으므로, 傳統的으로 내려온 씨족사회의 가족제도가 붕괴를 자초하지 않을까 심히 우려되는 바이다. 가급적이면 부르기 좋고 쓰기 좋은 글자를 골라서 作名을 할때에는 行列字를 염두에 두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이와같이 이름字의 음에는 높은음과 낮은음이 있고 탁한음과 맑은음의 글자가 있는바 선저후고(先低後高)의 음과 선탁후청(先濁後淸)의 음이 순탄하게 들리고 어감과 어의(語感·語義)가 좋으면 부르기 좋은 이름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