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이씨 내력

仁川李氏의 내력

득성조 이허기(李許奇)

 

仁川李氏의 先系는 가야계의 許氏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모든 허씨들의 세보(世譜) 이전의 인물임으로 명확한 上代의 出系는 상고 할 수 없으나 다만 서기 755년 (乙未 신라 경덕왕 14년)에 아찬(阿飡)의 벼슬로 계신 허기(許奇)(허황후의 23세손)께서 신라(新羅) 사신으로 唐나라에 갔을 때 그해 11月에 안록산(安祿山)의 난이 발생하여 당현종(唐玄宗)이 756丙申년에 촉(蜀) 나라로 피난하게 되었다 그때 위험을 무릅쓰고 許奇께서 호종(扈從)하였으며 757丁酉년에 난이 평정되어 황제가 도성으로 돌아와서 이를 가상히 여겨 시서(詩書)와 황제의 姓인 李성을 사성(賜姓) 받아 무술년(戊戌758年)에 신라로 환국 하심에 신라(新羅) 경덕왕께서 친히 그 공을 높이여 소성백(邵城伯)의 작위(爵位)와 식읍(食邑) 1,500호를 봉하여 세습케 되었던 것이다. 이로서 허씨에서 이씨가 되었으니 우리는 이허기(李許奇)선조를 득성조(得姓祖)라 한다.

 

※ 아찬(阿飡):신라 17관등중 여섯 번째 관등